UPDATED. 2019-06-16 18:00 (일)
빅파마, 美 세제개혁 실탄 확보로 ‘미래먹거리’ 물색 나서
빅파마, 美 세제개혁 실탄 확보로 ‘미래먹거리’ 물색 나서
  • 윤효진 기자
  • 승인 2019.01.09 0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애브비·암젠·길리어드·머크 등 M&A 후보군 찾기 ‘한창’
파이프라인 ‘전문성’ 강화 전략…시장생존 1순위 지목

80조원 규모의 BMS와 세엘진 간 인수 합병 소식이 전해지자 ‘넥스트 M&A’ 소식을 전할 제약사가 어느 곳이 될지 업계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사진=(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애브비, 암젠, MSD, 길리어드사이언스
사진=(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애브비, 암젠, MSD, 길리어드사이언스

최근 미국의 세제 개혁에 따라 막대한 자금을 확보하게 된 일부 글로벌 빅파마들이 M&A 기회를 엿보고 있다. 시장 생존에 있어 파이프라인 다양화 보다는 ‘전문화’가 더 낫다는 전략적 판단이 깔려있는 것.

우선 美 세제 개혁의 최대 수혜 제약사로 꼽히고 있는 애브비는 확보해 둔 실탄으로 ‘포스트 휴미라’ 찾기에 한창이다. 업계는 바이오시밀러의 과도한 경쟁으로 향후 이 회사의 자산도 점차 줄어들 것으로 전망하고 있어 빅딜급 M&A가 나오는 건 시간 문제라는 분석이다.

시장 상황을 충분히 인지하고 있는 암젠도 현재 ‘뉴라스타(Neulasta)’의 바이오시밀러 경쟁에 부정적인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 때문에 이 회사의 시장생존을 유지시킬 대안으로 희귀질환에 특화된 알렉시온(Alexion) 인수설이 이미 시장에 나돌고 있는 상황.

이와 함께 최근 해외시장에서 돌고있는 M&A 리스트에는 길리어드사이언스를 포함해 몇몇 거물급 제약사들이 포진돼 있다.

앞서 길리어드가 120억 달러 규모의 카이트파마(Kite Pharma)의 거래를 통해 C형 간염 사업부의 매출 감소를 완화하려고 시도했지만 CAR-T 치료제의 매출성장이 기대에 못미치자 항암제 분야에 특화된 제약사를 인수해야 한다고 일부 분석가들은 주장하고 있다.

이 가운데 PARP 억제제 계열 난소암 치료제 ‘루브라카(Rubraca)’를 보유한 클로비스 온콜로지(Clovis Oncology) 등을 유력 후보로 거론하고 있다.

이 외에도 M&A 리스트에서 언급되고 있는 곳은 PD-1 항암제 키트루다(Keytruda)의 성공에도 불구하고 일부 투자자들이 인수합병을 요구하고 있는 머크(MSD)다.

이 회사 최고경영자 켄 프레이저(Ken Frazier)는 지난해 10월 머크의 3분기 분기회의에서 인수를 요구하던 투자자들에게 “현재 사업이 성장하고 있고 특히 종양학 분야의 발전이 만족스럽긴 하지만 안주할 때는 아니라고 본다”며 “지속적으로 포트폴리오를 구축하고 파이프라인을 확보하는 것이 우리가 앞으로 나아가기 위한 최우선 목표가 돼야 한다”고 언급해 시장경쟁에 대비한 M&A 가능성을 열어놨다.

한편 역사적인 메가머저(대형합병) 챔피언인 화이자의 새로운 최고 경영자 알버트 불라(Albert Burla)는 지난해 3분기 분기회의에서 “현재 화이자에 대규모 M&A가 필요하다고 보지 않는다”면서 당분간 대규모 M&A에 참여하지 않을 것이라는 뜻을 간접적으로 내비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