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3-22 12:34 (금)
2018년 혁신형 제약기업 6개사 신규 인증
2018년 혁신형 제약기업 6개사 신규 인증
  • 김하언 기자
  • 승인 2018.12.28 14: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동·코오롱생명과학·아스트라제네카·얀센 등 심층평가 통과
사진=보건복지부
사진=보건복지부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는 지난 21일 제3차 제약산업 육성·지원 위원회 심의를 거쳐 제4차 혁신형 제약기업으로 알테오젠, 에이비엘바이오, 일동제약, 코오롱생명과학, 한국아스트라제네카, 한국얀센 등 6개사를 최종 인증한다고 28일 밝혔다.

혁신형 제약기업으로 인정(3년)받으면 국제공동연구 등 국가연구개발(R&D) 우선 참여, 조세 특례 등을 지원받게 된다.

올해에는 17개 제약기업이 신규 인증을 신청했다.

결격사유가 발견된 1개 기업을 제외한 16개 기업을 대상으로 심층평가를 실시한 결과, 매출액 대비 연구개발 투자비율이 높고, 다양한 신약 연구개발 성과와 혁신기술을 보유하고 있으며, 다양한 오픈이노베이션 활동실적을 보유한 6개 기업을 인증했다.

혁신형 제약기업은 제도가 처음 도입된 2012년(43개 기업)과 2014년(5개 기업), 2016년(7개 기업)에 각각 신규 인증된 바 있고, 올해에는 네 번째로 진행됐다.

이로써 현재까지 총 47개 기업이 혁신형 제약기업으로 인증받았다.

복지부 임인택 보건산업정책국장은 “혁신형 제약기업에 6개 기업이 신규로 인증 받음에 따라 우리나라 신약개발 역량이 제고되고 오픈이노베이션이 더욱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대기업과 중소․벤처기업 등 기업별 특성을 고려한 혁신형 제약기업 인증체계를 구축하기 위한 제도개선을 내년에 추진할 방침이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