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1-17 07:27 (목)
전국민 암검진 수검률 63.3%, 2014년 이후 정체돼
전국민 암검진 수검률 63.3%, 2014년 이후 정체돼
  • 김하언 기자
  • 승인 2018.12.28 0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절반 해당하는 미수검 이유, ‘건강하기 때문’
국립암센터, 2018년 암검진수검행태조사 결과 발표

국립암센터(원장 이은숙)는 우리나라 전국 성인 4,000명 표본을 대상으로 실시한 ‘2018년 암검진수검행태조사’결과를 28일 발표했다.

올해 우리나라 국민의 ‘암검진 권고안 이행 수검률’은 63.3%로, 조사가 시작된 2004년 대비 24.5% 포인트 증가했지만 2014년 이후로 정체되는 경향을 보이고 있다.

2018년 암종별 권고안 이행 수검률은 위암 72.8%, 유방암 63.1%, 대장암 58.4%, 자궁경부암은 55.6% 순이었다.

국가암검진을 통해 암검진을 받은 수검률은 2018년 53.4%로 2004년 대비 35.7% 포인트 증가했으나, 국가암검진 및 개인암검진 수검률 모두 전체 수검률과 경향을 같이해 2014년 이후로는 정체되는 경향을 보이고 있다.

대장암 검사방법별로 권고안 이행 수검률을 분석한 결과, 지난 10년 간 대장내시경검사 수검률은 꾸준히 증가해 2018년도에 45.4%로 나타났다. 반면 분변잠혈검사 수검률은 거의 25-30% 내외의 범위에서 소폭 변동을 보이고 있다.

대장암검진을 받지 않는 이유를 살펴보면 ‘검사과정이 힘들어서’라는 응답이 다른 암종에 비해 10%포인트 이상 높게 나타나고 있다. 국가암검진에서는 내년부터 대장내시경 검사과정에 대한 부담감을 줄이기 위해 기존보다 불편감이 덜한 저용량 제제의 장정결제를 추가할 예정이다.

2018년 수검자들이 암검진의 주된 동기로 답한 것은 ‘공단 혹은 보건소의 검진 통보를 받고’라는 응답으로 2005년 14.7%에서 꾸준히 상승해 2012년 이후 60% 내외로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했다.

반면, 2018년 암검진 미수검의 주된 이유로는 ‘건강하기 때문에(42.5%)’라는 응답이 2004년 71.2%에서 크게 감소했지만 여전히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했다. 이어서 ‘시간적 여유가 없어서(19.7%)’와 ‘검사과정이 힘들어서(15.5%)’, ‘암 발견의 두려움(6.2%)’ 순이었다.

지난 10년 이상 조사된 암검진 수검동기 및 미수검 이유에 대한 추이를 살펴보면, 건강이 염려돼 검진을 받는다는 응답은 절반 이상 감소한 반면, 건강하기 때문에 검진을 받지 않는다는 응답은 지속적으로 50%에 달하는 미수검 이유가 되고 있다.

한편 서민아 암검진사업과장은 “암을 조기에 발견하고 치료해 완치율과 생존율을 높이는 암검진의 효과를 보려면, 몸에 이상증상이 없이 건강하다고 느끼는 상태일 때 권고안 주기에 맞춰 암검진을 꾸준히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