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20 07:49 (목)
美 소매 의약품 소비, 약가 상승 영향으로 ‘제자리’
美 소매 의약품 소비, 약가 상승 영향으로 ‘제자리’
  • 윤효진 기자
  • 승인 2018.12.11 0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약품 지출 증가율 감소세 확연…약가는 큰 폭 상승
트럼프 행정부, 국제적 수준으로 약가 낮추기 위해 ‘총력’

트럼프 행정부가 의약품 가격 인하를 위해 제약사에 대한 압박 수위를 높여왔지만 2017년 이후 의약품 소비는 사실상 제자리 수준인 것으로 드러났다.

11일 메디케어&메디케이드 서비스 센터(Centers for Medicare & Medicaid Services 이하 CMS) 발표 자료에 따르면 미국 조제 약물에 대한 지출 증가율은 2016년 2.3%에서 지난해 0.4% 증가에 그쳤다.

이는 2014년, 2015년과 비교했을 때 감소세가 확연하다. 반면 이 기간 의약품 가격은 각각 8.9%와 12.4% 증가해 대조를 보였다.

이 같은 약물 지출 증가율의 감소 원인으로는 처방전 증가율 둔화, 제네릭 복용 증가 및 제네릭 가격 하락 등을 꼽히고 있다.

특히 최근 들어 의약품 가격이 워싱턴 정치 무대에서 주요 이슈로 계속 언급되고 있는 만큼 이번 발표된 CMS 데이터에 더욱 관심이 모아지고 있는 상황.

실제 미국 의회와 트럼프 행정부는 의약품의 반복되는 가격 상승을 잡기 위해 제약사의 가격결정 관행에 대한 조사를 대대적으로 진행하는 등 전방위적인 노력을 기울였다.

특히 美 FDA는 기록적인 속도로 제네릭을 승인하고 있으며 경쟁이 거의 없는 의약품에 우선 순위까지 매기고 있다. 또 미국 행정부는 제약사들이 TV 광고에 가격을 표시하고 특정 의약품에 대한 내수 가격을 국제 수준에 가깝도록 유도하고 있다.

정부의 이러한 약가 인하 압박 정책은 제약사들이 가격 인상을 주저하게 만드는 만큼 어느정도 효과를 내고 있는 것도 사실.

실제로 화이자는 올 여름 약가 인상을 결정했지만 이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이 트윗(tweet)에 맹비난을 퍼붓자 회사는 앞서 결정한 인상안을 철회한 바 있다.

이 같은 트럼프의 압박을 지켜본 노바티스, 로슈 등 빅파마들도 올해 약가 인상을 하지 않겠다는 발표를 앞다투어 내기 시작했다.

한편 트럼프의 직접적인 타깃이 됐던 화이자가 내년 초 다시 약가 인상을 준비하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美 행정부의 의약품 가격 안정화 정책에 대한 실효성에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