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2-17 17:23 (월)
아스트라제네카 ‘PD-L1 면역항암제’, 국내 치료 허가 획득
아스트라제네카 ‘PD-L1 면역항암제’, 국내 치료 허가 획득
  • 김하언 기자
  • 승인 2018.12.05 1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핀지, 3기 비소세포폐암 환자 대상 승인
표준 치료 대비 무진행 생존기간 11개월 이상 개선

한국아스트라제네카(대표이사 사장 김상표)는 항 PD-L1 면역항암제 임핀지(더발루맙)가 지난 4일 식품안전의약처로부터 국내 허가를 승인 받았다고 5일 밝혔다.

임핀지는 국내 처음으로 백금 기반 동시적 항암화학방사선요법 이후 질병이 진행되지 않은 절제 불가능한 국소 진행성(3기) 비소세포폐암 환자 치료제로 승인을 획득했다.

이번 승인은 26개국 235개 기관에서 713명의 환자를 대상으로 임핀지의 유효성과 안전성을 평가한 무작위, 이중맹검, 위약 대조, 다기관 임상 PACIFIC 3상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이뤄졌다.

연구 결과 임핀지 치료군(n=476)은 위약군(n=237) 대비 11.2개월 연장된 16.8개월의 무진행 생존기간(PFS) 중앙값을 기록했다.(HR= 0.52, 95% CI 0.42-0.65, p<0.0001)

또 PD-L1의 발현과 관계없이 사망 위험을 약 32% 감소시키며 전체 생존 기간(OS) 역시 유의하게 개선한 것으로 나타났다.(HR=0.68, 99.73% CI 0.47-0.997; p=0.0025) (무진행생존기간 data cut off: Feb 13, 2017, 전체생존기간 data cut off: March 22, 2018)

아스트라제네카 항암제 사업부 김수연 상무는 “절제불가능한 비소세포폐암 3기 환자들에게 새로운 희망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임상결과로 치료 이점이 확인된 치료제를 통해 국내 폐암 환자들의 삶이 긍정적으로 변화될 수 있도록 이바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임핀지는 PD-L1과 결합해 PD-L1이 PD-1 및 CD80과 상호작용하는 것을 선택적으로 차단함으로써 항 종양 면역 반응을 증가시키는 인간 단일클론 항체 의약품이다. 체중에 기반해 10mg/kg을 2주 간격으로 60분 동안 정맥으로 점적 주입하며 질환이 진행되거나 허용 불가능한 독성이 발생하기 전까지 투여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