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0 18:00 (화)
[국정감사] 원조보다 비싼 제네릭? 제네릭 간 가격 차이도 4배!
[국정감사] 원조보다 비싼 제네릭? 제네릭 간 가격 차이도 4배!
  • 신용수 기자
  • 승인 2020.10.13 15: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복제약 품목 상위 5개 품목, 품목수 미국·프랑스 10배 수준
5개 중 4개 품목, 복제약 최고가가 오리지널 약가보다 높아

제네릭(복제약) 품목수 상위 5개 제품의 품목수가 해외 국가에 비해 10배 이상 많고, 일부 제네릭의 경우 오리지널보다도 약가가 비싸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국내 제네릭(복제약) 난립이 심각한 수준인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이용호 의원(무소속)이 국내 제네릭 품목수가 가장 많은 상위 5개 품목을 분석한 결과, 복제품목 수가 미국과 프랑스에 비해 10배 이상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9월 기준 제네릭 중 품목수 상위 5개 품목은 로수바스타틴, 클로피도그렐, 모사프라이드, 세파클러, 플루코나졸 등으로, 이들의 국내 복제품목은 136~143개에 달했다. 반면 미국과 프랑스는 해당 약에 대한 복제품목이 없거나 2개에서 18개 품목에 그쳤다.

이들 중 플루코나졸의 경우 복제품목의 최저가는 395원 이었고 최고가는 1784원, 오리지널 약가는 1726원으로 나타났다. 복제품목 간 약가 차액이 1389원이나 발생했고, 오리지널 약가보다 제네릭 약가가 더 높게 나타났다. 또 세파클러를 제외한 로스바스타틴, 클로피도그렐, 모사프라이드 품목 역시 오리지널약가보다 제네릭 최고가액이 더 비쌌다.

이 의원은 “국내 제네릭 수는 다른 국가에 비해 기형적으로 많고, 생물학적 동등성이 입증된 완전히 동일한 의약품인데도 제네릭 간 약가 편차가 큰 상황”이라며 “식약처가 너무 쉽게 품목허가를 내주는 까닭에 제네릭이 지나치게 많고, 정보 비대칭에 따른 국민의 처방·조제, 약 선택 부분에서 불편을 미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복약 주인 국민 입장에서 지금 복용 중인 약의 오리지널 여부와 오리지널보다 비싼 제네릭인지 여부, 그리고 같은 성분의 완전히 동일한 제네릭 중 가장 비싼 약은 아닌지, 복용 중인 약보다 더 저렴한 약이 수십 종씩 있다는 사실을 아는 국민은 거의 없을 것”이라고 했다. 

이어 “대체조제는 생동성 시험과 복제약 품질에 대한 국민적 신뢰 확보가 선행돼야겠지만, 동일제조소 위수탁약의 경우 완전히 같은 약이다. 식약처가 국민의 알 권리 차원에서 생동성 인정품목만큼은 대체조제가 활성화되도록 개선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