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1-24 18:03 (화)
[국정감사]독감백신, 직장인 “맞을래요” 학부모 “불안해요”
[국정감사]독감백신, 직장인 “맞을래요” 학부모 “불안해요”
  • 최선재 기자
  • 승인 2020.10.07 1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미 접종했거나 접종할 의향 있는 직장인 73.3%
But 40% “자녀에게 접종 안 시킬 것”
사진. 전봉민 의원실 제공
사진. 전봉민 의원실 제공

코로나19 사태 속 독감과의 ‘트윈데믹’을 우려하는 국민의 불안감이 커지는 가운데, 독감백신 상온노출 파동 이후 백신 접종에 대해 직장인과 학부모의 의견이 엇갈리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전봉민 국민의힘 의원실과 블라인드가 지난 5-6일 직장인 5405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독감백신 접종의향에 대한 조사’ 결과에 따르면, 직장인 중 본인이 독감백신 접종을 완료했거나 접종할 의향이 있는 직장인은 응답자 중 73.3%에 달했다. 이에 반해 접종을 하지 않겠다고 응답한 비율은 13.3%에 불과했다. 

하지만 독감백신에 대한 안정성 검사가 완료된 이후에도 자녀들을 “접종시키지 않겠다” 는 응답비율이 42.7%나 되는 것으로 확인됐다. “접종시키겠다”고 응답한 비율은 43.0%로 자녀에 대한 접종의향 입장과 팽팽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 전봉민 의원실 제공
사진. 전봉민 의원실 제공

이는 본인 접종의향이 73.3%에 달하는 점을 고려할 때, 매우 이례적인 결과로 해석된다.

한편, 독감백신 상온노출로 인한 무료예방접종 중단에 대한 책임소재 관련해서는 유통회사를 지목한 응답자가 다수였으나 정부의 책임을 지적한 응답자도 적지 않았다. 

구체적으로 이번 사안에 대한 책임이 ‘유통을 맡은 회사’에 있다고 응답한 비율은 절반을 넘는 56.0%였다. 응답자 중 39.5%에 달하는 이들은 ‘사업을 총괄하는 정부’에게 책임이 있다고 응답했다. 

전봉민 의원은 “본인 접종 시에는 비용을 지불해야 함에도 10명 중 7명이 이미 접종을 했거나 접종의향이 있었다”며 “반면, 자녀에게는 무료임에도 백신을 접종시키겠다는 비중이 10명 중 4명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어 “이것은 독감백신의 안전성에 대한 우려가 그만큼 높다는 방증이다”며 “독감백신 상온노출 사태의 책임을 정부에 두는 여론이 높은 만큼 해당사태에 대한 정부의 행정지도와 대응이 적절했는지 여부를 철저히 조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