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0 18:00 (화)
바이엘코리아, 공모전 당선작 디지털광고 제작 및 온에어
바이엘코리아, 공모전 당선작 디지털광고 제작 및 온에어
  • 신용섭 기자
  • 승인 2020.10.06 14: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영희 시인의 ‘사리돈이 필요하다’라는 원작 시 바탕 제작
소비자들과 공감대 형성할 수 있는 소통 지속적 진행할 계획
‘사리돈이 필요하다’ 캠페인 광고 영상 중 <직장인>편

바이엘코리아 컨슈머헬스 사업부는 진통해열제 사리돈을 소재로 ‘사리돈이 필요하다’ 원작 시를 활용한 패러디 및 삼행시 공모전을 진행하고 우수작을 영상화하여 광고를 온에어 한다고 6일 밝혔다.

이번 캠페인은 2009년 김영희 시인이 발표한 ‘사리돈이 필요하다’라는 시를 바탕으로 사리돈이 필요한 상황에 맞게 패러디 시와 삼행시를 창작해 인스타그램에 업로드 하는 형식으로 진행됐다. 

원작인 김영희 시인의 시는 일상의 고뇌와 힘듦을 사리돈 한 알로 버티며 살아가는 사람들의 삶의 애환을 그려냈다. 여전히 사리돈의 빠른 진통 효과가 필요한 사회에 살고 있는 현대인들이 ‘사리돈이 필요하다’는 시를 패러디해보는 유쾌한 캠페인을 통해 빠르게 두통을 날려보낼 수 있도록 공모전을 기획한 것.

‘사리돈이 필요하다’ 공모전에는 사리돈의 도움이 필요한 상황을 재치 있게 표현한 작품이 다수 응모됐으며, 두통으로 시간을 낭비할 수 없는 직장인, 워킹맘, 취업 준비생의 상황에 맞춰 패러디 한 작품들이 당선작으로 선정됐다.
 
우수작에는 ▲사:는게 너무 벅차고 리:셋하고 싶은 순간이 오더라도 돈:스탑! 당신의 열정은 아직 다 타오르지 않았습니다. ▲사:리돈! 리:멤버! 돈:워리! ▲사:람답게 사는데 다른 건 필요 없어 리:(이)렇게 효과 빠른 진통제가 있다면 언제나 어디서나 우리는 돈:워리 비 해피 등 재치 있는 작품들이 선정됐다.

바이엘코리아 컨슈머헬스 사업부 김현철 대표는 “효과 빠른 진통제 사리돈의 강점을 살려 단시간의 진통 효과가 필요한 현대인들을 응원하기 위해 이번 캠페인을 개최하게 됐다”고 밝혔다. 또한, “바쁜 일상을 살아가지만 희망을 잃지 않고 본인의 자리에서 최선을 다하는 소비자들과 공감대를 형성할 수 있는 소통을 지속적으로 진행해 나갈 예정이다.”며 이번 캠페인의 취지와 사리돈의 향후 마케팅 방향을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