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18 22:48 (금)
식약처, 제넥신 항암제 ‘코로나19 치료제’로 임상 승인
식약처, 제넥신 항암제 ‘코로나19 치료제’로 임상 승인
  • 최선재 기자
  • 승인 2020.08.10 1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항암제 약물 재창출 통해 ‘GX-I7’ 개발
국내 진행 중 치료제‧백신 임상시험 총 15건
사진. 식약처 전경
사진. 식약처 전경

식품의약품안전처가 국내 개발 코로나19 치료제 ‘GX-I7’의 1상 임상시험 계획을 7일 승인했다고 밝혔다.

식약처의 결정으로 현재 국내에서 진행 중인 코로나19 치료제 및 백신의 임상시험은 치료제 13건, 백신 2건으로 총 15건이 됐다.

GX-I7는 제넥신에서 항암제 신약으로 개발 중인 ‘유전자재조합 인간 인터루킨-7’ 성분 의약품으로 약물 재창출을 통해 개발됐다. 해당 제품은 항암제 개발 당시 건강한 사람을 대상으로 한 임상시험에서 안전성 평가를 완료했다.

이번 임상시험에서는 경증의 코로나19 감염자를 대상으로 안전성과 예비 유효성을 평가할 계획이다. 코로나19 감염자의 면역세포 T세포를 증식해 질환의 중증 진행을 막고 회복에 도움을 주는 방식으로 작용한다.

해외에서는 미국 바이오 의약품 회사 레브이뮨(RevImmune)이 개발한 인터루킨-7 의약품이 환자 대상 임상 단계에 있다.

식약처 관계자는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에 대한 국민적 관심이 큰 만큼 앞으로도 국내 개발 제품의 임상시험 현황에 대해서 신속하게 정보를 전달할 것”이라며 “안전하고 효과 있는 코로나19 치료제·백신이 신속히 개발될 수 있도록 최대한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