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11 18:00 (화)
GC, 주한 中대사와 ‘헬스케어 분야’ 협력 방안 논의
GC, 주한 中대사와 ‘헬스케어 분야’ 협력 방안 논의
  • 김응민 기자
  • 승인 2020.07.30 09: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혈장 치료제 등 R&D 파이프라인 협의
용인 본사에서 간담회‧교류행사 통해 화합 다져
사진. GC-주한중대사 헬스케어분야 협력방안 논의
사진. GC-주한중대사 헬스케어분야 협력방안 논의

GC(녹십자홀딩스)는 싱하이밍 주한 중국대사가 경기도 용인에 위치한 본사 목암타운을 방문해 한중기술협력에 대한 논의 자리를 가졌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회동에는 허일섭 GC 회장과 허용준 GC 대표, 유영효 GC녹십자웰빙 대표, 임직원을 비롯해 싱하이밍(邢海明) 주한 중국대사와 과학기술처 참사관 및 서기관, 취환(曲欢) 한중문화우호협회 회장과 협회 임직원들이 참석했다.

양측 관계자들은 헬스케어 분야에서의 상생발전을 위한 한-중 기술교류 협력 방안을 논의하고, 관계 발전을 위해 공동 노력하기로 협의했다. 특히 코로나19 혈장 치료제와 중국 진출을 앞둔 혈우병, 헌터증후군 등 희귀 질환 치료제까지 R&D 파이프라인 관련한 논의도 이어졌다.

이와 함께 양측은 산업 발전을 위한 우호적 환경 조성을 위해 지속적으로 관계를 이어나가고 구체적인 협력 분야와 방안을 모색하기로 했다. 간담회 후에는 GC 본사 전시관 투어, 기념촬영, 오찬 등을 함께하며 교류행사를 하고 화합을 다졌다.

싱하이밍 주한 중국대사는 “한국을 대표하는 헬스케어 기업인 GC의 기술력을 바탕으로 상호 협력해 앞으로 좋은 결실을 맺을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허용준 GC 대표는 “다각적인 협력 관계를 통해 헬스케어 산업 발전을 위한 사업 역량을 강화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