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11 18:00 (화)
약국, 공적 마스크 제도 통해 ‘민심 지킴이’로 자리 잡았다
약국, 공적 마스크 제도 통해 ‘민심 지킴이’로 자리 잡았다
  • 김응민 기자
  • 승인 2020.07.14 0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대업 회장, 공적 마스크 제도 종료 ‘소회’ 밝혀
”유사한 사례 발생하면 기꺼이 나설 것“

김대업 대한약사회 회장이 출입기자단 간담회를 통해, 지난 11일 종료된 공적 마스크 제도에 대한 소회를 밝혔다.

사진=김대업 대한약사회 회장
사진=김대업 대한약사회 회장

김대업 회장은 “우선, 공적 마스크를 판매하는 동안 애써준 전국의 회원들에게 감사하고 또 죄송하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며 “코로나19 확산을 저지하는데 공적 마스크가 큰 축을 담당한 것은 사실이나 그 와중에 약국은 전쟁터처럼 변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마스크 공급 초기에 몇몇 회원들이 개인적으로 어려움을 호소하기도 했다”며 “일부는 공황장애가 오기도 했고, 또 어떤 이는 약국 문을 열기가 두렵다는 말까지 했다. 지금과 같은 결과는 약사들의 희생과 헌신이 뒷받침된 결과물이다”고 말했다.

김대업 회장은 이번 공적 마스크 제도를 통해 약국이 ‘민심 지킴이’로 거듭났다고 평가했다.

김 회장은 “코로나19와 같은 전염병이 유행하면 예방과 치료, 그리고 민심 안정이 가장 중요하다”며 “이번 사태에서 민심 관리의 핵심은 마스크였다고 본다. 스스로를 지키는 마스크를 언제든지 가까운 약국에서 공급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 것이 목표였다”고 밝혔다.

이어 “결코 쉽지 않은 일이었지만 민관협력을 통해 나라가 해야 할 일을 약국이 대신했다”며 “이 과정을 통해 약국이 ‘민심지킴이’ 역할을 했다. 감염병 시기에 약국의 공공성이 빛을 발한 부분이다”고 덧붙였다.

또한, 이번 공적 마스크 제도를 수행하며 아쉬운 부분도 언급했다.

김대업 회장은 “민관이 한 몸으로 움직여도 부족한 상황에서 정부의 일방통행식 소통은 다소 아쉬움이 있었다”며 “예를 들어, 마스크 제도 변화 내용을 국민들에게 먼저 공개해버리자 약국이 중간에서 난처해지는 경우가 있었다. 이런 부분은 반드시 개선돼야 할 점”이라고 꼬집었다.

한편, 김대업 회장은 향후 유사한 상황이 발생한다면 기꺼이 나설 것을 약속했다.

김 회장은 “마스크는 이미 수급 안정화 단계에 접어들었으므로 공적 마스크 제도가 다시 부활할 가능성은 낮아 보인다”며 “하지만 이와 유사한 상황이 벌어져 약국의 손이 필요하게 된다면, 기꺼이 참여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