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10 18:00 (금)
휴온스, 안구 건조증 치료제 ‘나노복합점안제’ 3상 완료
휴온스, 안구 건조증 치료제 ‘나노복합점안제’ 3상 완료
  • 김응민 기자
  • 승인 2020.07.01 1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눈물 막 보호‧항염 효과로 복합 치료 유효성 확인
식약처 품목 허가 신청…하반기 국내 출시 목표
사진. 휴온스 전경
사진. 휴온스 전경

휴온스가 자체 개발한 안구 건조증 치료제 ‘나노복합점안제(HU-007)’의 국내 임상 3상을 성공적으로 종료하고 식약처에 품목허가를 신청했다고 1일 밝혔다.

나노복합점안제(HU-007)는 사이클로스포린‧히알루론산 등 단일제제의 치료제만 있는 안구 건조증 치료 영역에서 항염 효과를 내는 사이클로스포린과 눈물 막 보호 효과를 내는 트레할로스를 복합해 안구건조 증상을 신속히 개선하도록 설계된 개량신약이다.

20nm이하 나노 입자 화를 통해 기존의 사이클로스포린 단일제보다 사이클로스포린 사용량을 1/2 이하로 줄이면서 비열등한 항염 효과를 나타낸다. 점안 전 흔들 필요가 없고 점안 시 작열감 등의 자극이 적어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다.

휴온스는 지난해 5월부터 분당서울대병원 등 국내 유력 대형병원 6곳에서 216명의 안구 건조증 환자를 대상으로 나노복합점안제(HU-007)의 눈물 막 보호 효과 및 항염 효과를 통한 복합 치료의 안전성‧유효성‧우수한 내약성을 확인했다.

특히 항염 효과에서는 사이클로스포린 사용량을 1/2 이하로 줄였음에도 비열등한 효과를 보였다.

휴온스는 스마트폰 사용‧미세먼지 등 환경적 요인에 의한 다인성 안과 질환이 매우 빠르게 증가하면서 안구 건조증 치료제도 다양해져야 한다는 목소리가 컸던 만큼 나노복합점안제(HU-007)가 의료진과 환자 모두 만족하는 신약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

전 세계적으로 소수의 치료제만이 안구 건조증 치료 효과가 입증됐고 ‘복합 치료’라는 개념이 새로 도입되는 만큼 국내뿐 아니라 세계 시장에서의 경쟁력도 높을 것으로 전망된다. 국내 안구 건조증 치료제 시장은 3천억 원 규모고 전 세계 시장은 5조원에 달한다.

엄기안 휴온스 대표는 “안구 건조증은 현대인들이 가장 쉽게 겪는 안질환 중 하나인 반면 효과를 인정받은 치료제가 한정적이어서 치료에 제한이 있었다”며 “국민 보건 증진을 목표로 개발한 나노복합점안제(HU-007)가 성공적으로 개발돼 매우 기쁘다. 빠르게 허가를 취득해 연내 국내 시장에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