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2 06:00 (목)
GC녹십자엠에스, 코로나19 진단키트 3,000만 달러 규모 수출 계약
GC녹십자엠에스, 코로나19 진단키트 3,000만 달러 규모 수출 계약
  • 김응민 기자
  • 승인 2020.06.17 1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럽‧남미‧아시아 등 수출 확정…작년 연간 매출액 대비 10배 상회
항체‧분자진단키트 라인업 완성으로 수출 극대화 예상
사진. GC녹십자엠에스 진단키트 3종
사진. GC녹십자엠에스 진단키트 3종

GC녹십자엠에스는 유럽‧중동‧아시아 등지에 총 3,000만 달러(약 363억 원)에 대한 진단키트 수출 주문 계약을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지난해 진단키트 부문 연간 매출액의 10배가 넘는 수치로 진단키트 수출 허가를 받은 지 한 달 만에 이뤄낸 성과다.

현재까지 항체진단키트 2종과 분자진단키트 1종에 대해 허가를 받은 GC녹십자엠에스는 지난 16일 공시된 1,725만 달러(약 209억원)를 포함해 총 3,000만 달러 규모의 공급확약서와 수출공급계약을 접수하고 러시아‧싱가포르‧영국‧브라질 등 전 세계 20여 개국을 대상으로 진단키트를 수출한다.

계약에 따른 첫 선적은 이달 내 개시하고 추가적인 주문도 논의하고 있어 하반기 수출에 더욱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이번에 수출하는 진단키트 ‘제네디아’ 시리즈는 항체진단키트와 분자진단키트를 확보해 병용 시 검사의 적시성과 효율성을 높일 수 있다. 의료 인프라가 갖춰진 선진국부터 의료 접근성이 비교적 낮은 개발도상국까지 다양한 의료환경에 맞춤형 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다.

GC녹십자엠에스는 다음 달 POCT 분자진단키트 1종에 대한 추가 수출 허가를 마무리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항체진단키트 2종, 분자진단키트 2종으로 총 4종의 코로나19 진단키트를 구축하고 분자진단과 항체진단 양 축으로 수출을 극대화한다는 계획이다.

안은억 GC녹십자엠에스 대표는 “분자진단부터 면역진단까지 코로나19 진단키트 전체 라인업이 완성되고 수출이 본격화하면서 올해 매출 및 이익이 크게 증가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오픈 이노베이션 전략을 바탕으로 향후 만성질환 분야 진단 사업 또한 강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