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1-27 18:00 (금)
정부, ‘K-바이오’ 역량 강화 위해 올해 875억 원 지원
정부, ‘K-바이오’ 역량 강화 위해 올해 875억 원 지원
  • 최선재 기자
  • 승인 2020.06.16 11: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료기기 사업 첫 단계로 연구개발 과제 공모
감염병 조기 대응 능력↑…전략제품 유형 별도 관리 예정
사진. 정부
사진. 대한민국 정부

정부가 새 의료기기 개발을 위해 올해 875억 원을 지원한다.

범부처 전주기 의료기기 연구개발사업단은 2025년까지 추진하는 범부처 전주기 의료기기 연구개발 사업의 첫 단계로 올해 연구개발 과제를 공모한다고 16일 밝혔다.

올해부터 6년간 1조2천억 원을 투입하는 이번 사업의 올해 지원 대상과 규모는 289개 과제에 875억 원이다.

사업단은 “‘K-방역’, ‘K-바이오’로 국산 의료기기에 대한 글로벌 신뢰가 제고됐다”며 “이를 기회로 의료기기 연구개발을 지원해 감염병 조기 대응 역량을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올해 지원 대상 과제는 ▲시장 친화형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한 프리미엄급 제품화 ▲4차 산업혁명 등 미래기술과 융합한 혁신기술의 제품화 ▲의료 공공복지 및 사회문제 해결형 의료서비스와 융합한 의료기기 제품화 ▲의료기기 사업화 역량 강화 지원 등 4개 분야로 나뉜다.

관리단은 이들 과제 중 기술적 도전성과 사회적 파급효과가 두드러진 과제, 산업적 자립화에 필요한 과제 등 전략제품 유형은 별도로 집중 관리할 계획이다.

과제 선정은 공정성과 전문성 확보를 위해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 한국연구재단, 한국보건산업진흥원 등 3개 전문기관이 맡는다. 자세한 내용은 이들 기관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법민 사업단장은 “과제 수행기관 선정 시 가장 중요한 요소는 임상 현장 활용 가능성”이라며 “사업단은 연구개발의 성공을 위해 과제 착수 단계부터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