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10 18:00 (금)
JW바이오사이언스, ‘WRS 진단키트’로 패혈증 중증환자 조기 예측
JW바이오사이언스, ‘WRS 진단키트’로 패혈증 중증환자 조기 예측
  • 김응민 기자
  • 승인 2020.06.15 1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존 바이오마커 대비 통계적 유의성 확인
사이토카인 폭풍 사전 진단 가능성도 有
사진. JW중외제약 건물 전경
사진. JW중외제약 건물 전경

새로운 패혈증 진단 마커 WRS의 임상적 유효성을 확인한 결과가 공개됐다.

JW바이오사이언스는 세계 최초로 개발하고 있는 ‘WRS 진단키트’가 패혈증과 중증환자를 조기에 예측한다는 임상시험 결과가 국제감염질환저널 최신호(6월 1일자)에 등재됐다고 15일 밝혔다.

정경수 신촌세브란스병원 호흡기내과 교수 주도로 수행된 이번 연구결과는 <중증 패혈증 환자에서 ‘트립토판-tRNA 합성효소(이하 WRS)’의 진단적 성능 및 예후예측 성능 분석>이라는 제목으로 발표됐다.

2015년부터 3년간 신촌세브란스병원의 중환자실에 입원한 환자 241명 중 패혈증 진단을 받은 190명을 대상으로 진행된 이번 연구는 WRS와 기존 패혈증 및 염증 진단 바이오마커인 ▲프로칼시토닌(PCT) ▲C-반응성 단백(CRP) ▲인터루킨-6(IL-6)과 비교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연구결과에 따르면 WRS가 PCT, CRP, IL-6와 비교해 통계적으로 유의하게 높은 진단 정확도를 보였다.

중환자실 입원 후 28일 이내에 사망한 환자의 입실 1일 차의 값을 각각 측정한 결과 기존 진단 마커와 달리 WRS가 통계적으로 유의하게 증가해 패혈증의 조기발견뿐만 아니라 사망률 예측에도 유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WRS가 사이토카인 폭풍을 사전에 진단할 수 있다는 가능성도 있다.

WRS는 2016년 국제학술지 ‘네이처 미생물학’에 발표된 논문에서 사이토카인 폭풍을 일으키는 주요 염증 물질인 TNF-alpha, IL-6보다 가장 먼저 혈류로 분비된다고 확인됐다.

당시 연구는 김성훈 연세대학교 언더우드 특훈교수와 진미림 가천대 의과대학 교수팀이 공동으로 진행했다.

정경수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포괄적인 패혈증 진단 및 예후예측에 대한 WRS의 성능을 검증했다”라며 “하지만 이론적으로 WRS는 박테리아뿐 아니라 바이러스에 의해서도 활성화되기 때문에 세균성 패혈증과 함께 코로나 19와 같은 바이러스 감염증에도 진단적 가치가 높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JW바이오사이언스 관계자는 “팬데믹의 주요 원인인 병원균과 RNA 바이러스들은 유전적 변이가 빨라서 현재의 진단과 치료법으로는 변형의 속도를 따라잡는 데 한계가 있다”며 “국내외 연구진과의 오픈 이노베이션을 통해 WRS 진단키트를 개발하고 있는 만큼 성공적으로 상용화해 예측과 예방의학 발전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