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15 18:00 (수)
코로나19 신규 확진 56명…수도권 대거 확산
코로나19 신규 확진 56명…수도권 대거 확산
  • 최선재 기자
  • 승인 2020.06.12 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틀 만에 생활방역 전환 기준 다시 넘겨
리치웨이發 확진자 수 100명 넘어서
사진.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
사진.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

12일 코로나19 확진자가 전날 대비 56명 늘어 신규 확진자 수가 이틀 만에 50명대로 증가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2일 0시 기준 신규 확진자가 56명 늘어 총 누적 확진자 수가 12,003명이라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는 지난 10일 50명에서 전날 45명으로 다소 줄었지만, 이틀 만에 다시 50명대로 올라섰다. 당국이 생활방역 전환 기준으로 밝혔던 신규 확진 환자 50명 이내라는 목표도 다시 넘었다.

새로 확진된 56명의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 발생이 43명, 해외유입이 13명이다.

지역 발생 43명 중 대구 1명을 제외한 42명이 수도권에서 나왔다. 서울이 24명, 경기가 18명이다.

서울 관악구 건강용품 방문판매업체 ‘리치웨이’와 양천구 탁구클럽 집단감염이 교회, 어르신 방문센터 등으로 급속히 퍼져 수도권을 중심으로 확진자가 대거 쏟아지고 있다.

이로 인해 서울 누적 확진자 수는 1,073명, 경기도는 1,011명을 기록했다. 대구‧경북 지역을 제외하고 누적 확진자 수 1,000명을 넘겼다.

전날 낮 12시 기준 리치웨이발 확진자 수는 116명, 탁구장 관련은 60명으로 각각 늘어났다.

경기 부천 쿠팡물류센터 관련 감염자는 총 146명이고, 수도권 개척교회 누적 확진자는 94명이다.

신규 격리해제자는 15명으로 총 10,669명이 격리해제 돼 현재 1,057명이 격리 중이다. 사망자는 1명이 추가돼 누적 사망자는 277명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