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5-29 18:01 (금)
공공연구 '덕'봤으면, 렘데시비르 ‘1달러’ 받아야한다?
공공연구 '덕'봤으면, 렘데시비르 ‘1달러’ 받아야한다?
  • 최선재 기자
  • 승인 2020.05.13 0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 19 유일 치료제 ‘렘데시비르’ 약가 ‘1달러론’ 논란
전문가 “이윤 추구를 위한 약가 결정 절대 안 돼”
사진=게티이미지
사진=게티이미지

길리어드사이언스사의 렘데시비르가 최근 코로나19 치료제로 미국 식품의약국의 긴급사용승인을 받았다. ‘약가’에 초미의 관심이 쏠리고 있는 까닭이다.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렘데시비르 개발 과정에서 미국 정부의 공적연구 혜택과 전폭적인 지원을 받은 부분을 ‘약가’ 책정에 반영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흘러나오고 있다. 심지어 미국 시민단체가 약가 마지노선으로 제기한 ‘1달러론’에도 힘이 실리고 있는 분위기다.

12일(오전 9시 기준) 전 세계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약 412만 명, 사망자 수는 약 28만 5000명을 기록했다. 미국 정부가 최근 코로나19의 유일한 치료제로 승인한 렘데시비르의 ‘약가’가 세계 각국 정부의 주목을 받고 있는 까닭이다.

익명을 요구한 전문의는 “각국 정부가 렘데시비르의 약가를 예의주시하고 있다”며 “약의 가격이 저렴하면 사겠지만 비싸면 딜레마에 빠질 수밖에 없다. 그 딜레마의 가장 큰 변수는 렘데시비르를 개발한 길리어드사의 윤리의식이다. 길리어드사가 공급가격을 어느 수준에서 결정하느냐에 따라 우리 정부의 부담도 적어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실제로 길리어드는 이달 말까지 약 14만 명 분의 렘데시비르를 무상기부 방식으로 공급한 뒤 내달부터 돈을 받고 팔겠다는 입장이다. 약가 전망치는 평가기관별로 천차만별인 상황이지만 미국의 의약품 가격 평가업체인 임상경제리뷰연구소(ICER)는 렘데시비르 10일분의 약가를 최대 4500달러(552만원)로 제시했다

하지만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길리어드가 ‘공공연구’의 ‘덕’을 본 만큼 일반적인 방식의 약가 책정이 이뤄져서는 안 된다는 의견이 들리고 있다.

익명을 요구한 약사는 “원래 렘데시비르는 에볼라 치료제로 개발됐다”며 “성분 개발 당시 공공 연구가 결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더구나 코로나19에 효과를 보였다는 것도 공공연구를 통해 렘데시비르의 가치를 재발견하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공공연구를 통해 개발된 의약품이라고 해도 무방하다는 뜻이다”며 “때문에 이윤 추구를 위한 기존의 가격 결정방법으로 약가를 결정하는 것은 합당하지 않다. 만약 높은 약가를 책정하면, 미국 사람이 자신의 세금을 내서 연구를 시켰더니, 연구 성과물을 전부 길리어드가 가져가는 격이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실제로 미국 시민단체 퍼블릭 시티즌이 최근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렘데시비르는 공공 연구의 지원을 상당히 받았다. 2015년에 미국 연방 정부의 과학자들은 에볼라 바이러스를 표적하는 분자를 찾기 위해 길리어드의 데이터뱅크에서 수천 개의 화합물을 선별했다.

렘데시비르 전구체가 확인된 이후 미 육군 과학자들은 길리어드사와 협력하는 방법으로 “화합물의 정제, 개발 및 평가”를 진행했다. 공공연구가 렘데시비르의 개발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쳤다는 뜻이다. 더구나 NIH(미국 국립보건원) 연구원들은 렘데시비르가 코로나19에 감염된 원숭이의 폐 손상을 줄이는 데 효과가 있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퍼블릭시티즌이 앞서의 자료를 토대로, 렘데시비르의 약가를 하루 ‘1달러’로 책정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한 배경이다.

퍼블릭 시티즌은 “ICER의 비용효율성 모델은 4500달러의 가격을 제시하지만 비용복구 모델은 하루 1달러 정도의 가격을 제시한다”며 “리버풀 대학교의 연구원들 분석 결과 하루 0.93 달러 정도면 길리어드사도 합리적인 이윤 추구가 가능하다. 길리어드사는 하루 1달러 이상으로 약가를 책정하려면, 연구 개발 비용과 모든 공공 기부금을 공개해야 한다”고 전했다.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미국 시민단체가 제기한 ‘1달러론’이 결코 과한 주장은 아니라는 목소리도 들리고 있다.

앞서의 약사는 “약가 1달러는 결코 값싼 수준이 아니다. 일반적인 감기약 한 알이 200원이다”며 “거대 기업의 이윤 보장보다 치료제를 통해 희망을 품는 환자들의 생명권이 더욱 중요하다. 전 세계적으로 수십만의 생명이 죽어가고 있다. 치료제 개발에 수많은 공적연구 지원을 받은 제약사가 이윤추구 목적을 100% 달성하기 위해 약가를 높게 결정하는 것은 이치에 맞지 않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