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6-03 23:47 (수)
노바티스 '자카비' 코로나19 사이토카인 겨냥 임상3상 돌입
노바티스 '자카비' 코로나19 사이토카인 겨냥 임상3상 돌입
  • 구영회 기자
  • 승인 2020.04.08 0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존 표준치료와 병용요법으로 사이토카인 폭풍 조절 가능성 평가 타진
노바티스 자카비 긴급 사용 위한 동정적 사용 프로그램 마련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 환자의 사망원인 중의 하나로 지목되고 있는 사이토카인 폭풍 치료와 관련한 임상시험이 개시된다. 

노바티스가 파트너사인 인사이트와 협력해 블록버스터 JAK 억제제인 '자카비(Jakavi, ruxolitinib)'를 중증 코로나19 치료제로 평가하기 위한 임상 3상에 돌입한다고 공표한 것. 치명적인 호흡기 합병증을 유발할 수 있는 중증 면역 과잉반응의 일종인 사이토카인 폭풍으로 인한 코로나19 중증 환자의 사망사례가 속출하고 있는 상황에서 이번 임상시험 결과에 귀추가 주목될 예정이다.

이번 임상 결정은 독립적인 연구에서 나온 전임상 증거 및 예비 보고서를 기반으로 하며, 급성 이식편대숙주병, 골수증식종양 같은 질환에서 자카비의 효능 및 안전성 데이터를 기반으로 도출되었다. 이번 임상의 핵심은 자카비를 기존 표준치료와 병용하는 방식으로 적용해 중증 코로나19 환자들에서 발생된 사이토카인 폭풍 조절 가능성을 평가하는데 있다.

이에 따라 이번 임상시험은 코로나19 감염으로 인한 중증 페렴 환자를 대상으로 자카비와 표준치료 병용요법과 표준치료 단독요법군으로 나누어 진행될 예정이다. 또한 미국시장 판권을 보유한 인사이트가 미국내 임상시험을 주관하며 그 외 지역은 노바티스가 담당하게 될 것으로 알려졌다.

존 차이 노바티스 글로벌의약품개발 및 최고의학책임자는 "지카비가 인공호흡기와 같은 집중치료를 줄이면서 코로나19 환자들의 회복시간을 단축할 수 있다는 가능성은 상당히 고무적이며 추가조사가 필요한 상황"이라고 강조하고 연구 계획을 확정하고 임상시험을 위한 환자모집 뿐 아니라 임상시험에 참여가 불가능한 환자에게도 치료 접근성을 제공하기 위해 준비 중이라고 덧붙였다.

노바티스는 코로나19의 급속한 확산과 연구 계획 확정에 따라 긴급한 사용을 위한 국제적인 동정적 사용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아울러 코로나19 환자에 대한 자카비 사용 증가를 대비해 현재 허가된 적응증에 대해 자카비를 이용하는 환자의 접근성을 방해하지 않으면서 코로나19와 관련된 자카비 요청 증가를 관리하기 위한 조치를 취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자카비 이외에도 후지필름의 독감 치료제 '아비간(Avigan)', 사노피와 레제네론의 '케브라자(Kevzara)', 로슈의 '악템라(Actemra)' 등도 코로나19 치료제로서의 가능성을 타진하기 위한 임상시험이 진행 중에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