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1-25 17:00 (수)
산부인과 ↔ 비뇨기과? NO, 두 과목 모두 ‘외과’
산부인과 ↔ 비뇨기과? NO, 두 과목 모두 ‘외과’
  • 김응민 기자
  • 승인 2020.04.07 0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최초’ 여성 비뇨기과 전문의
최근 로봇 이용한 인공방광 수술 국내 ‘최초’로 성공

[인터뷰]윤하나 교수 이대 서울병원 비뇨기과 전문의

사진=윤하나 교수 이대 서울병원 비뇨기과 전문의
사진=윤하나 교수 이대 서울병원 비뇨기과 전문의

비뇨기과는 남성을 위한 진료과목이라는 편견을 대번에 깨부순 의사가 있다. 바로 이대 서울병원의 윤하나 교수다. 윤교수는 배뇨 장애와 요실금 같은 질환을 치료는 물론 별도로 여성 성기능 장애 클리닉을 운영한다. 비뇨기 질환에 걸린 게 부끄러운 일도 아닌데, 많은 여자 환자들이 남자 교수들 앞에 서면 민망해한다. 그런 환자들에게 윤 교수는 믿을 수 있는 든든한 나만의 주치의이다. 윤 교수는 환자 진료는 물론 지금까지 국내외 학술지에 100편 이상의 논문을 게재할 정도로 연구에도 열정을 다한다. 팜뉴스는 ‘국내 최초’ 여성 비뇨기과 의사라는 수식어가 따라다니는 윤 교수를 만나 이에 대한 솔직담백한 이야기를 들어봤다.

≫ 국내 ‘최초’ 여성 비뇨기과 전문의라는 타이틀이 눈에 띈다.

비뇨기과에 대한 일반적인 인식 때문에 더 그렇게들 보는 것 같다. 사실 많은 사람들이 왜 산부인과를 선택하지 않았는지 물어보곤 했다. 하지만 산부인과와 비뇨기과는 서로 반대 개념이 아니다.

비뇨기과를 전공으로 선택한 이유는 처음부터 외과 계열을 선택하고 싶기도 했고, 수많은 외과 과목 중에서 비뇨의학과가 제일 흥미를 끌었다. 이 분야에서 주로 다루는 질환이나 술기, 환자를 진료하는 시스템 등이 재미있었다. 이러한 이유로 인해 비뇨기과를 전공으로 선택했다.

≫ 그렇다면 산부인과와 비뇨기과는 어떤 차이가 있는가?

사실 대부분의 사람들이 비뇨기과를 산부인과에 반대되는 과목이라고 인식하고 있지만, 두 과는 결코 그런 관계가 아니다. 가령 내과에 대치되는 진료과목은 외과다. 그런데 산부인과와 비뇨기과는 둘 다 ‘외과’에 속해 있다.

이러한 오류는 비뇨기과에 대한 사람들의 ‘잘못된 인식’에서부터 비롯됐다. 산부인과는 주로 여성 생식기와 연관된 질환이나 자궁, 난소, 임신 및 출산에 대한 부인과 질병을 다룬다. 반면, 비뇨기과는 소변에 관련된 것, 그러니까 몸속에서 소변이 생성되고 저장을 거쳐 배출되는 과정에 연관이 있는 모든 기관들에 대한 질환을 다룬다.

때문에 비뇨기과에서 보는 질병들은 주로 방광염이나 전립선염, 방광암, 전립선암, 발기부전과 조루 등이 있다. 하지만 결국 사람들의 머릿속에 남는 것은 ‘자극적’이고 성에 관한 질병들이다. 그중에서도 발기부전과 조루와 같은 질병은 대표적인 남성 질환이고 이 때문에 ‘비뇨기과=남성 위주’ 진료과목이라는 인식이 생겨버린 것이다.

하지만 비뇨의학과에서 다루는 전체 전공 중에서 남성에 관련된 부분은 1/10도 되지 않는다. 여자라고 비뇨기과를 선택하지 못할 이유가 전혀 없고, 외국의 경우에는 아예 비뇨기과 중에서 남성의학만을 전문으로 하는 여성 전문의도 있다.

≫ 비뇨기과에서 진행하는 외과수술 중에 대표적인 것이 있다면?

비뇨의학과에서 다루는 수술 중에 ‘인공방광 대치수술’이 있다. 다만 우리 병원이 다른 곳과 차별화된 점이 있다면 바로 로봇을 이용한 수술에 성공했다는 것이다.

최근 우리 병원은 로봇을 이용해 ‘비뇨생식기 재건수술(=인공방광 대치수술)’에 성공했다. 인공방광 수술은 방광암이나 방광염 등으로 기능에 문제가 있을 때, 방광을 떼어 내고 인공적인 소변 주머니를 만들어 주는 수술이다.

예전에는 이러한 수술을 하려면 무조건 개복을 해야 했다. 개복 범위도 넓어서 거의 아랫배를 반 절게 하는 수준이었다. 하지만 이제는 배꼽을 통해 로봇을 복강 안으로 넣어 수술할 수 있다. 혹자는 복강경과 어떤 차이가 있는지 의문을 갖기도 하지만, 엄연한 차이가 있다.

쉽게 말해 복강경은 젓가락으로 바느질을 한다고 생각하면 된다. 팔과 손목을 구부리지 않고 수술을 하는 것이다. 하지만 로봇은 손목과 관절을 모두 자유자재로 구부릴 수 있어 사람이 손으로 할 수 있는 술기를 구현 가능하다는 차이가 있다.

≫ 로봇 수술이 갖는 이점이 궁금하다.

한마디로 ‘환자 중심적’인 수술법이다. 우선 개복을 하는 것에 비해 환자에게 가는 부담이 굉장히 경감된다. 처음 로봇 수술에 성공한 후 가장 놀랐던 것 중 하나가 바로 ‘회복력’이었다.

어느 할머니를 로봇을 통해 수술한 적이 있다. 개복했다면 배가 아파서 1주일은 족히 병상에서 일어나지 못했을 텐데, 이 환자는 수술 다음 날 바로 앉을 수 있었다. 이렇게 회복이 빠르면 의사 입장에서도 부작용이나 합병증에 대한 걱정도 덜할 수 있고, 환자 본인에게도 도움이 된다.

또한, 배꼽을 통해 수술을 진행하기 때문에 밖으로 나온 상처도 거의 없고, 수술 중 감염에 대한 위험도 낮아져 안전성이 올라간다. 여러모로 이점이 많은 방법이다.

다만, 아직까지는 기존 개복 수술보다 로봇을 이용한 수술 ‘시간’이 더 오래 걸린다. 집도의 본인의 손이 아닌, 기계를 거쳐서 하는 것이기 때문이다. 또한 의사가 기계 조작법을 익히고 숙달되는 시간도 필요하다. 의사에게는 여러모로 힘들고 피곤한 점이 있지만, 환자에게 도움이 되는 점이 많아 향후 로봇 수술을 더 적극적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 비뇨의학과와 관련해 당부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다른 여타의 질환과 마찬가지로 비뇨의학과 관련 질병 역시, 평상시에 건강관리를 꾸준히 한다면 의의로 쉽게 해결될 수 있는 것들이 많다. 하지만 질병 부위가 창피하고 예민할 수 있어 애써 무시하거나 숨기는 경향이 많은데 이러한 방식은 자칫 큰 위험을 초래할 수 있다.

작은 증상들에 대해 과소평가하지 말고 건강관리 차원에서라도 병원을 자주 찾고 꾸준히 예방을 하는 것이 중요하다.

또한 과목에 대한 인식이 개선되기를 바라는 마음이 있다. 우리 몸에 대사를 관장하는 아주 중요한 기관 중의 하나가 바로 비뇨계통이다. 단순히 성적인 요소나 흥미로운 것들로만 판단해서는 안 된다. 이 분야를 연구하는 사람들은 매우 진지하고 열정적인 마음가짐을 갖고 있기 때문이다.

 

== 윤하나 교수 약력 ==

이화여자대학교 의학 학사‧석사‧박사

이화여자대학교 의과대학 비뇨기과 조교수

이화여대부속목동병원 비뇨기과 조교수

대한성학회 상임이사

대한남성과학회 학술위원

대한요로생식기감염학회 홍보이사

대한배뇨장애 요실금학회 학술위원

대한비뇨기과학회 정회원

요로감염학회 홍보이사

전문분야

신경성 배뇨장애, 노인성 배뇨장애, 요실금, 여성 성기능 장애, 만성골반통.

여성 배뇨장애 및 요실금, 성기능 장애에 대한 논문 60여편을 국내외 학회지에 발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