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4-10 12:01 (금)
삭센다, 작년 매출 1조 웃돌아…글로벌 비만약 시장 ‘절반’ 차지
삭센다, 작년 매출 1조 웃돌아…글로벌 비만약 시장 ‘절반’ 차지
  • 이헌구 기자
  • 승인 2020.03.18 13: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QVIA 기준 2019년 매출 한화 1조900억원…글로벌 점유율 56.3% 기록

한국 노보노디스크제약(사장: 라나 아즈파 자파)은 GLP-1(Glucagon-Like Peptide 1) 유사체 비만 치료제인 삭센다(리라글루티드 3.0mg)가 2019년 글로벌 비만 치료제 시장에서 점유율 56.3%1로 1위를 달성했다고 밝혔다.

의약품 조사 기관 아이큐비아에 따르면, 2019년 글로벌 비만 치료제 시장 전체 매출액은 약 1조 9천억 원이었다. 이 가운데 삭센다가 작년 한 해 동안 글로벌 시장에서 한화 약 1조 900억 원 규모의 매출을 기록했다.

삭센다는 현재 한국을 포함하여 총 48개국에서 사용 중이며, 미국 70.6%, 사우디아라비아 87%, 덴마크 80%, 아랍에미리에이트 77% 등 여러 나라에서 높은 점유율을 기록하고 있다. 한국 시장에는 2018년 출시했으며 출시 2년만인 2019년 비만 치료제 시장 1위를 석권했다.

미국은 전 세계 비만 치료제 시장의 절반 이상인 약 52.9%를 차지하고 있다. 삭센다는 2015년 FDA의 허가를 받고 미국 시장에 출시하여 지난 5년간 시장을 리딩하고 있다. 2015년부터 2019년까지 미국 비만 치료제 시장의 연평균 성장률은 23.6%이었으며, 삭센다는 같은 기간 연평균 90%의 성장세를 보였다. 2019년 미국 비만 치료제 시장의 매출은 한화로 1조 334억 원에 달하며, 삭센다는 이 중 7300억 원의 매출을 기록하며 70.6%의 시장 점유율을 차지했다.

한국 노보 노디스크 라나 아즈파 자파 사장은 “삭센다가 한국 시장뿐 만 아니라 글로벌 시장에서도 2019년 비만 치료제 1위를 달성했다”며 “특히 미국 시장의 경우 삭센다를 제외한 다른 비만 치료제들의 시장점유율은 감소하는 것을 감안하면, 최근 5년 동안 미국 비만치료제 시장의 성장을 이끈 것은 삭센다라는 점에서 이번 쾌거는 그 의미가 더 크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