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4-10 12:01 (금)
신신제약, 15조 규모 美 보훈조달시장 주계약자 선정
신신제약, 15조 규모 美 보훈조달시장 주계약자 선정
  • 이헌구 기자
  • 승인 2020.03.16 14: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보건의료산업계 최초 미국 연방정부 보훈부 주계약자 ‘쾌거’

신신제약(대표 이병기)은 국내 보건의료산업체 중 처음으로 미연방 정부 보훈부 (US Department of Veterans Affairs)에 주계약자로 전자상거래 계약(VA Schedule)을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회사는 한국보건산업진흥원과 보건복지부에서 주관한 ‘해외 공공조달 컨설팅 지원사업’(2019.06~11)에 참여, 컨설팅 용역사인 KAIST 공공조달 연구센터(김만기교수)와 유기적인 협력을 통해 이번 성과를 거뒀다

이에 따라 신신제약은 신신파스 아렉스를 포함한 외용 소염 진통제 8개 제품을 600여개의 미연방 보훈부(VA) 병원 시설 및 미국조달청(General Services Administration) 전자상거래 쇼핑몰인 GSA Advantage에 등록했다. 회사는 향후 5년(2020년~2025년)간 미국국방부를 포함한 모든 연방기관에 전자상거래를 통해 제품을 공급하게 된다.

앞서 신신제약은 한국보건산업진흥원과 KAIST의 산.관.학 협력체제 구축을 통해 미국 FDA 사전승인 등 사업준비조건 및 입찰제안서를 마련하고, 미국 현지법인인 TRINET INDUSTRIES, INC을 주계약자로 전자상거래 계약을 맺었다.

이번 사업을 추진한 신신제약 김종정 글로벌사업본부장은 “이번 프로젝트는 한국보건산업원의 사업지원과 KAIST 공공조달 연구센터의 컨설팅이 없었다면 쉽게 만들어 낼 수 없는 결과다. 불가능하게만 보였던 미연방 보훈부와의 5년 이상의 장기 계약을 획득한 만큼 향후 적극적인 영업활동을 통해 미국 정부 조달시장에서 괄목할만한 성장을 이룰 것이다”고 말했다.

이병기 신신제약 대표이사는 “국내에서 업계 최초로 미연방 보훈부와의 계약을 체결함으로써 신신제약의 기업 건전성과 제품 우수성이 다시 한번 인정받게 됐다”며 “작년에 세종 신공장을 준공하고 글로벌 스탠다드(cGMP, EU-GMP) 수준의 생산설비와 시스템을 갖추게 되어 해외수출 증대는 물론 글로벌 헬스케어 기업으로 나아가기 위한 발판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