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4-10 11:01 (금)
마스크 수급 대란에 ‘새우등’ 터지는 약사회 분회
마스크 수급 대란에 ‘새우등’ 터지는 약사회 분회
  • 김응민 기자
  • 승인 2020.03.06 0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통사별 차이 심해 마스크 공급 차질↑
정부, 다음 주부터 마스크 5부제 실시

정부가 마스크 수급 안정화에 나섰지만 시중 약국가에선 여전히 마스크 구하기가 ‘하늘에 별 따기’다. 때문에 공적 판매처 중 하나인 약국은 물론 약사회 지역 분회까지 골머리를 썩이고 있다. 업계에서는 마스크 전체 물량이 부족한 것뿐만 아니라 공급을 담당하는 유통업체별로 차이가 있어 혼란이 가중된다는 목소리도 들린다. 한편, 일부 전문가는 해외의 모범사례를 벤치마킹하는 것을 해결책으로 제시하고 있다.

정부가 ‘마스크 긴급수급수정조치’를 발동해 우체국과 농협, 약국 등에 공적 마스크 판매를 시작했지만 국민들이 체감하는 효과는 미비한 수준인 것으로 드러났다.

경기도 수원시에 거주하는 김 모씨(58세‧남)는 “공적 마스크가 시중에 판매된다는 소식을 접했으나 여전히 마스크 구매에는 어려움이 많다”며 “살 수 있는 약국도 별로 없고 가까스로 판매하는 곳을 찾았지만 가격이 4,000원이 넘어 구매를 포기했다”고 말했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약국은 물론 약사회 지역 분회에까지 마스크 문의 전화가 빗발치고 있다.

서울시 A 분회 관계자는 “일반 시민들로부터 하루에도 수십 통씩 마스크에 대한 문의 전화를 받는다”며 “지역 약국에 마스크가 언제‧얼마나 공급되는지를 묻는 내용이 대부분이다. 평상시에는 일반인들로부터 이와 같은 문의나 민원 전화가 한 달에 한 번 걸려오는 정도였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시중에 유통되는 공적 마스크의 절대적인 공급 물량이 부족하다”며 “약국당 100장이 공급되더라도 10분이면 동이 나버린다. 문의 전화가 빗발치는 이유다”고 덧붙였다.

실제로 대한약사회 역시 지난 4일 지오영컨소시엄과의 간담회를 통해 이 같은 내용을 강조했다. 약사회는 절대적인 공급량 부족으로 현 사태가 발생하는 만큼 약국에 좀 더 많은 공적 마스크를 유통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뿐만이 아니다. 공적 마스크를 공급하는 유통업체에도 차이가 있어 지역 약국간 갈등이 깊어지고 있는 것.

서울시 B 분회 관계자는 “공급업체 도매상 간에 마스크 물량 차이가 있다”며 “지오영이나 한신약품은 물량이 많아 마스크 공급이 원활하다. 반면에 신덕약품이나 백광약품의 경우 수시로 공급 물량이 바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하루에도 몇 번이나 공급 가능한 마스크 물량이 바뀌기도 하고, 심지어 공급 자체가 취소된 적도 있었다”며 “때문에 시시각각 변하는 수량을 확인하기 위해 점심도 사무실에서 해결하며 전화 통화를 하고 있다. 어떤 기준으로 공급업체가 정해졌는지 모르겠다”고 하소연했다.

이에 대해 일각에서는 해외의 모범사례를 벤치마킹하는 것을 대안으로 제시하고 있다.

마스크의 대부분을 중국에 의존하던 대만의 경우, 첫 확진자가 발생한 지 열흘이 지난 1월 24일부터 자국 내에서 생산한 마스크 수출을 전면 금지했다. 또한 2월 6일부터는 생산된 마스크를 모두 정부가 구매해 지정된 약국에서만 판매했다.

주목할 점은 마스크 구입 내역을 건강보험 시스템과 연계했다는 것.

대만 정부는 ‘마스크 홀짝제’를 도입해 건강보험증 끝자리가 홀수인 사람은 월‧수‧금‧일요일에만, 짝수인 사람은 화‧목‧토요일에만 구매할 수 있게 했다. 또한 구매 수량 역시 1주일에 2매로 제한했다.

실제로 이 같은 조치를 통해 대만 내에서는 약국을 통한 마스크 사재기가 원천적으로 불가능하다. 마스크를 구매하려면 반드시 건강보험증을 제시해야 하고, 구매 내역이 실시간으로 건강보험에 반영되기 때문이다.

익명을 요구한 약사는 “우리나라의 건강보험 시스템이 대만과 비교해 결코 부족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지금이라도 대만과 같은 사례를 벤치마킹해, 이를 국내 상황에 맞게 적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다행히도 정부는 지난 5일, 앞서의 전문가 제안과 유사한 내용의 마스크 수급 안정화 대책을 발표했다.

정부는 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브리핑을 통해 마스크 수출을 현재 10%에서 전면 금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마스크 5부제를 실시, 출생연도의 마지막 자리 숫자에 따라 공적 마스크를 구매할 수 있는 요일을 아래 표와 같이 지정했다.

[표. 공적 마스크 5부제]

예를 들어 1988년생인 경우, 수요일에 마스크를 구매할 수 있다. 만약 지정된 요일에 구매하지 못했다면 주말(토‧일)에 구매할 수 있다. 마스크 5부제는 6일부터 8일까지 3일간 ‘경과 기간’을 갖고 다음주 월요일인 9일부터 본걱젹으로 시행된다.

또한 중복 구매를 방지하기 위해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업무포털을 활용할 방침이다. 이에 따라 마스크 판매자는 구매자의 주민등록번호나 외국인등록번호를 입력해 마스크 구매 이력을 확인할 수 있다.

이뿐만 아니라 공적 마스크 의무 공급 비율도 현행 생산량의 50%에서 80%로 확대한다. 또한 계약 주체를 조달청으로 지정해 일괄계약을 통한 마스크 수급 일원화를 진행할 계획이다.

한편, 김용범 기획재정부 제1차관은 “지난 대책의 미흡함을 보완해 마스크 수급 안정화 대책을 마련했다”며 “이번에 수정된 보완책은 우선 공급량을 늘리는 한편, 부족한 물량의 마스크를 최대한 신속하고 공평하게 분배할 수 있는 것에 중점을 뒀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